"지역사회 여건 활용해 모든 주민의 존엄을 추구하자" - 노컷뉴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Home > 알림방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역사회 여건 활용해 모든 주민의 존엄을 추구하자" - 노컷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8-26 11:30 조회168회 댓글0건

본문

전라북도 인권위원회가 주최한 '2019 전라북도 인권관계자 회의'가 23일 오후 전북 전주 고궁담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토론회는 청소년‧여성‧장애인‧노인‧다문화가족 등 분야별 현안을 교류하고 인권관계자들의 친목 도모를 위해 마련됐다.

도내 시민‧사회단체 활동가와 교육청‧지방경찰청을 비롯한 주요 공공기관 인권실무자 등 약 30명이 5시간 넘게 머리를 맞댔다.

이날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정영선 교수가 사회자로 나서 토론회를 주재했다.

국가인권위원회 김철홍 광주인권사무소장은 '국가인권정책 추진방향 및 지방자치단체 협력방안'을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김 소장은 "일상적으로 발생하는 인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차원의 대응만큼이나 지역사회차원의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며 "지역사회 여건을 활용해 인권보장체제를 구축하는 '인권의 지역화'로 모든 주민이 인간의 존엄과 행복을 누릴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연에 이어 전주탁틴내일 정경주 대표, 전주여성의전화 한선미 대표, 전라북도 노인보호전문기관 조서희 사무국장, 전라북도 박민수 장애인권익옹호기관장,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지훈 협회장이 사회적 소수자가 처한 인권 현안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전주탁틴내일 정경주 대표는 "청소년은 아동과 성년 사이에 끼여 법적으로도 그 연령기준이 20개나 될 정도로 모호한 상황이다"며 "청소년이 행복해야 우리나라 국민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주여성의전화 한선미 대표는 "여성, 특히 가정폭력 피해여성의 경우 사회복지 관련 종사자와 당사자가 원하는 것 사이의 괴리가 크다"며 "무조건적인 가정유지관점에서 벗어나 피해여성의 인권 보호에 정책의 무게중심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전라북도 노인보호전문기관 조서희 사무국장은 "전라북도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3번째로 많은 지역이고, 노인학대 가능성에 비해 실적(발견 사례)이 못 미치고 있다"며 "노인 교육을 통해 숨겨진 학대 피해자 발굴과 이들을 위한 지원책 마련을 고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전라북도 박민수 장애인권익옹호기관장은 "장애인은 스스로 적극적으로 의사표현을 하지 않거나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대부분이라 지원 자체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지훈 협회장은 "최근 나온 정헌율 익산시장의 발언을 계기로 전라북도 공직자, 공공기관 실무자 등에 대한 다문화 감수성 인권교육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전라북도가 제도적인 보완책들을 내놓아야할 때다"고 제안했다.

이날 상당수 참석자들은 "각개 사회복지분야별 실태조사가 수년 전 자료에 머물러 있는 경우가 많다"며 "데이터 갱신이 자주 이뤄져야 트렌드에 맞는 정확한 인권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입을 모았다.

전라북도 염경형 인권담당관은 "도민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해서는 인권행정기관 단독으로 역할을 다할 수 없으며 인권단체, 인권기관 등과 소통해야 한다"며 "이번 회의에서 언급된 내용들을 바탕으로 인권 거버넌스를 강화해 도민 인권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주소: http://www.nocutnews.co.kr/520264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4936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팔달로 357-23
전화 063-273-1389 / 팩스 063-273-1287 / 이메일 jbnoin1389@hanmail.net
Copyright 2015 JB Elder Protection Agency, All rights reserved.